GTX 파주연장!! 민·관·정이 힘을 모아 -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 최경환 부총리 만나 GTX 파주연장 요청 - > 최신뉴스

본문 바로가기
운정신문 운정신도시를 여는 행복한 커뮤니티, 뉴스 언론 : 운정신문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파주소식 | GTX 파주연장!! 민·관·정이 힘을 모아 -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 최경환 부총리 만나 GTX 파주연장 요청 -

본문

GTX 파주연장!! 민·관·정이 힘을 모아 -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 최경환 부총리 만나 GTX 파주연장 요청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파주연장안(파주운정~삼성)이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의 민자타당성 분석안에 포함되어 시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최경환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난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월 30일 황진하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최경환 부총리를 만나 지난 11월 17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민자 타당성 분석을 의뢰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의 파주연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 줄 것과 내년도 파주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예산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기재부에서 검토하는 ‘GTX 파주연장안’이 민자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고 통일 준비와 파주 발전을 위한 대규모 정부 예산 지원 요청도 검토 및 반영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재홍 시장은 황진하 사무총장을 방문하여 지난 30일 최경환 부총리와의 면담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지역 현안사항 및 GTX 파주연장 추진계획을 설명하고 GTX 파주출발이 결정되는 날까지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운정신도시 광역교통비 3천억의 확보로 정부의 재정 부담 완화, 운정 출발로 운영수입 증대, 고양시의 차량기지 입지반대에 따른 대규모 지역민원 해소로 사업기간이 단축 되는 등 ‘파주연장안’은 ‘기본안(삼성~일산)’보다 더 우수하다”며, “기재부가 민자 타당성을 검토시 ‘파주연장안’의 장점을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전향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과 함께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파주시는 통일한국 사전준비와 2020년 인구 70만 명의 대도시에 걸 맞는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행정조직을 신설하고 GTX 사업 관계기관과 함께 200여회에 걸쳐 GTX 파주연장을 위한 업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GTX, 3호선 파주출발 시민 추진단’을 발족해, GTX 파주출발 염원하는 11만명의 서명부를 청와대, 기재부, 국토부에 전달하고 황진하, 윤후덕 국회의원을 방문하여 GTX 파주출발을 위해 국회의원의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GTX 파주연장을 위해 파주시의 민・관・정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다.


국토부는 기재부의 민자 타당성 분석의 검토결과에 따라 내년 하반기 민자시설사업기본계획 고시 후 2017년 민간사업대상자를 지정하고 2018년 착공하여 2023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출처 : 파주시청 철도교통과 철도추진팀 940-5461 

김성대 기자 news@unjung.co.kr   2016-01-07 22:35 송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SNS 회원 로그인

    이용중인 파주.운정 커뮤니티는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운정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구글에서 운정신문 검색 네이버에서 운정신문 검색 다음에서 운정신문 검색 Copyright ⓒ Unjung.co.kr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파주시 청암로28 | 연락처 02-6953-6958 actrun@actrun.com
    인터넷신문 등록 경기 아 51299 | 발행·편집인 김성대 |청소년보호책임자 오훈 | 파주뉴스닷컴 | 모바일버전